daily ALPA-K news briefing 알아서 남주는 항공뉴스를 전달해 드립니다.

“아시아나 재협의·이스타 난기류”···매각 앞둔 두 항공사 온도차

아시아나항공과 이스타항공 매각작업이 시간이 지나면서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나는 기업결합신고를 마무리 짓고 재협상을 시작하게 된 반면, 이스타항공은 오는 15일까지 800~1000억원 상당의 채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계약이 물거품으로 돌아갈 수도 있는 상황에 직면했다. HDC 현산은 “다른 선행조건이 동시에 충족되면 거래 종결의 의무가 발생한다”며 인수를 재점검하겠다는 의지를 보인만큼, 산은 측과 완만한 협의가 이뤄질 경우 인수작업에 다시 속도가 붙을 전망임. 출처 : 시사저널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