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LPA-K news briefing 알아서 남주는 항공뉴스를 전달해 드립니다.
자금 바닥난 LCC “유상증자만이 살길” .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유상증자가 줄을 잇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동성 위기에 놓이자 자금 확보가 절실해졌기 때문이다. LCC들은 이번 유상증자 흥행 여부에 따라 최대 내년 상반기까지 버티기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은 현재 72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 중이다. 이미 한 차례 유상증자에 실패했지만 목표액을 높여 재도전에 나선 것이다.

출처 : 매일일보(http://www.m-i.kr)

‘네탓 공방’ 이스타항공-제주항공 소송전 본격화

인수·합병(M&A)이 무산된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간 소송전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의 요구로 운항을 중단(셧다운)하면서 경영난이 심화됐다며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할 예정이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을 상대로 225억원 규모의 계약금 등 반환소송을 검토하고 있다.

출처 : 파이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