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유지 지원금 연장 촉구 협회 성명서

○ 한국민간항공조종사협회는 국가의 고용유지 지원금 지급기간이 임박함에 따라 정부의 적극적인 항공산업에 대한 지원을 촉구하는 바이며, 항공산업은 국가기간 산업임과 동시에 대한민국 경제발전과 국제적인 국가이미지 제고를 위한 기반산업임을 강조한다.

○ 최근, 백신접종의 시작과 국제기구 차원에서의 백신 여권과 트래블 버블 시스템은 그나마 실낱같은 희망을 항공산업에 주고 있으나, 이는 항공 여객 수송에 대한 준비가 철저히 이루어진 바탕에서 다시금 항공산업이 일어설 수 있음을 정부는 인지하여 한다.

○ 또한 항공산업의 직업군은 대부분 자격유지와 기량 유지를 통해서 안전 운항이 이루어지는 전문직군임을 인지해야 하며, 단기간에 현업투입을 통해 효율적인 업무를 수행할 수 없는 특수직군으로 지속적인 고용과 교육훈련이 병행되어야 하는 직업군이다.

○ 한편, 저비용 항공사(Low Cost Carrier:이하 LCC로 표현)는 국민들에게 저렴한 비용의 해외여행 기회를 열어주고, 해외여행객 또한 손쉽게 대한민국을 방문하게 해주며 대한민국의 문화‧관광분야에 혁혁한 이바지를 한 기업들이다.

○ 하지만 현재, LCC 코로나 타격으로 인해 모든 회사가 자본잠식 상태에 빠져있고, 티웨이 항공같은 경우는 제3자 유상증자를 통해서 간신히 자본잠식 상태를 면했으나 이는 미봉책일뿐 정부의 지원이 매우 다급한 실정이다.

○ 따라서, 이들의 대한민국의 국제적 이미지 제고와 관광산업 성장에 대한 기여도를 보아서라도 절대로 정부는 고용유지지원금을 중단해서는 안될 것이다.

○ 현재 국내 항공종사자들은 코로나로 인한 경영악화의 희생양이 되어 생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 최근 이슈가 된 LH와 세종시 공무원들의 부동산 투기에서도 결국 피해는 국민들이 받는 상황처럼, 항공업계의 어려움을 항공업계와 여행업계의 종사자들이 고스란히 받 는 개탄스러운 현실을 정부는 묵과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 그리고 항공사에 대한 지원은 국민에 대한 지원이다. 코로나로 재정이 어려워진 항공사는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항공여객 수요가 급증 시, 손실 보전을 위해서 항공요금을 인상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정부의 지원으로 더 이상의 재정악화를 방지하고 그 속도를 늦춘다면, 국민들이 보다 더 부담없는 가격으로 여행을 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된다.

○ 또한 정부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은 40조원이 편성되어있음에도 높은 지원자격의 문턱으로 인해, 조건을 갖추지 못한 항공사들은 자구책을 강구하며 더욱더 어려운 실정에 있음을 정부는 주지하여 실질적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 협회장 김규왕(B777, 대한항공 기장) 은 한국민간항공 조종사들을 대표하여 “6월에 유급휴직지원금이 종료되고 7월부터 대부분의 항공사가 무급휴직체계에 돌입한다. 이에 정부는 대한민국 물류의 중심이자 핵심 기간 산업인 항공업계에 대한 추가적인 고용유지 지원금 추가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한다.

○ 끝으로, 한국민간항공 조종사협회는 다시 한번 정부의 합리적 대책에 대한 지원을 호소하는 바이며, 협회 또한 정부의 코로나 극복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여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에 보탬이 되고 상생하는 안전한 항공산업 문화를 선도할 것임을 주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