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LPA-K news briefing 알아서 남주는 항공뉴스를 전달해 드립니다.

‘물류난’에 항공화물 물동량, 운임 증가… 대형항공사들 실적 ‘맑음’

글로벌 물류난으로 해운운임에 이어 항공 화물운임이 급등함에 따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등 대형항공사(FSC)들이 실적 개선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출처 : 뉴스1]

대한항공 통합 후 일방적 운임 인상 못 한다… 국토부 관리 감독.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이후 점유율이 높은 ‘독과점 노선’은 국토교통부 감독을 ㅂ다으며 과도한 운임 인상이 억제 됩니다.

[출처 : 매일경제]

김해공항 국제선 중장거리 항공사 공모… 편당 500만원 지원

부산시가 30일부터 7월 14일 까지 김해공항 국제선 신규취항 항공 사업자 공모를 진행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김해공항 국제선 정상화와 중장거리 전략노선 개설을 위해서다.

[출처 : 연합뉴스]

청주공항 5월 이용객 25만2000명…코로나 이전 회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19) 여파로 여객 수요가 급격히 줄었던 청주국제공항의 이용객이 올해 들어 크게 증가했다. 특히 5월 이용객은 25만2000명을 기록하면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수준(월평균 25만 1000명)을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 뉴스1]

재편 들어간 LCC, 여객수요 회복은  ‘미지수’

이스타 항공이 새 주인을 만나면서 국내 저비용 항공사(LCC)들이 본격적인 재편에 들어갔다.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면서 여객 수요 회복 가능성도 높게 점쳐지지만, 갈 길은 멀어 보인다.

[출처 : 매거진 한경]

대한항공, 8700억 규모 신형 정찰기 개발 사업 참여

대한항공은 지난달 30일 방위사업청에서 공고한 8700억원 규모로 추정되는 백두체계능력보강 2차 사업에 주 계약업체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출처 : 파이낸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