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LPA-K news briefing 알아서 남주는 항공뉴스를 전달해 드립니다.

코로나에 항공빅딜… 정부’운수권 평가지표’ 손본다.

국적 대형항공사 통합과 코로나19로 인한 여객수요 감소 등 항공산업을 둘러싼 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정부가 운수권 배분 평가지표 개선을 위한 검토 작업에 돌입했다. 중국, 호주 등 비항공자유화 노선에 할당된 운수권 확보를 위해 항공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만큼 개선 방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출처: 파이낸셜뉴스]

美 항공사 과감한 투자하는데…비행기 반납 매진하는 韓 국적사

우리나라 항공사들이 비행기 반납에 몰두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악화한 재정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경기 회복으로 항공기를 대량 구매하고 있는 미국 항공사들과 대조적이다. 재정난에 시달리는 우리나라 항공사는 당분간 자금 확보에 주력한다.

[출처: 이투데이]

대형항공사만 웃는다… 항공업계, 2Q 실적희비

국내 항공업계의 올해 2분기 실적은 대형항공사(FSC)와 저비용항공사(LCC)간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화물 수요에 힘입어 흑자가 기대되는 반면, 여객 수요에 기대는 대부분 LCC들은 부진을 면치 못할 것으로 관측된다. 연내 업황 회복은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출처: 신아일보]

대전소방헬기 사고, 국회차원 항공사고조사위 착수해야.

지난 6월 대전에서 소방헬기를 이용한 수중 낙하 훈련 중 발생한 사고에 대한 후속대책과 처리에 대한 문제를 두고 노조 측은 “사측에 사고조사 결과에 대한 정보를 공개를 요청했지만 거부되었다”며 “이는 불신과 의혹만 커지는 만큼 국회차원 항공사고조사위에서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를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전국매일신문]

“코로나19 직격탄 제주본점 항공사 재산세 감면기간 연장”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 강성민 위원장(이도2동을·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사의  항공기 재산세 감면 기간을 연장하는 ‘제주특별자치도세 감면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오는 13일 발의한다.

[출처: 뉴시스]